웹개발자는 정말로 브라우저로 먹고 사는 직업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근데 왜 이리 웹개발자중 브라우저에 대해서 간과하고 알려 하지 않는 사람들이 많을까?

그럴때마다 정말로 짜증이 돋기는 한다.


먼저 웹접근성, 웹표준, 크로스 브라우징에 대해서 명확하게 알아야 한다.


웹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할때는 순서는 다음과 같아야 하는것 같다.


운영정책에 따라서 웹접근성을 지원할 것인지 결정하여

웹표준을 준수하여 코드를 작성하고 작성된 코드를 크로스 브라우징 테스트를 하여,

브라우저별 특성을 지니고 있는 스크립트및 스타일시트 속성을 작성해

안정적인 웹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해야 한다.


웹접근성

접근성이란 장애인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이 정보통신 기기나 서비스를 손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을 말하는 것이다. 참고링크


웹표준

W3C에서 권고하는 표준안에 따라 목적과 방법에 맞게 웹에서 사용하는 기술을 의미한다.

인터넷에서 '웹표준' 으로 검색해보면 내용은 디지게 많이 나온다.


크로스 브라우징 (Cross Browsing)

웹페이지의 상호 호환성(Cross Browsing) 구축.

쉽게 말하면 모든 웹브라우저에서 100% 똑 같이 보이고 작동하도록 만드는 것 이다.

한국소프트웨어진흥원 공개SW지원센터 에서 작성된 자료이다. 참고해보자.

crossbrowsing.pdf



보통 영세개발업체나 일부에이전시등 웹서비스를 하고 있는 업체에서는 UI개발이 디자인의 영역이라고

하는데 전혀 틀린 생각이라고 생각한다. UI개발은 개발이다.

일부개발자들이 웹에서 기본인 HTML, CSS, JAVASCRIPT 의 충실하지 않고 부족하다.

정말로 깊게 반성해야 한다. 간단한 웹페이지나 홈페이지 작성은 시중에 널리 알려진 기술이나 책으로도

충분히 가능하지만 정확한 개념과 깊이에 대해서는 자신을 돌아보며 심도있게 고민해야 한다.


고로 나는 아직도 부족해서 계속 공부한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