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에서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고 있는 CES 2011에서 8.99mm 두께의 초슬림 스마트폰
'삼성 인퓨즈(Infuse) 4G (SGH-i997)'를 선보였다고 합니다.

미국 이통사 AT&T 개발자 컨퍼런스에서 공개된 인퓨즈 4G의 두께는 8.99mm로 갤럭시S(9.9mm) 보다도
약 1mm 얇아졌습니다.

2005년 8.9mm의 초슬림 카드폰 (SGH-P300),
2006년 6.9mm의 울트라 슬림폰 (SGH-X820),
2007년 5.9mm 울트라에디션 5.9 (SCH-C210) 등을 보면 슬림 휴대폰 트렌드 주도하려고 하는것 같습니다.

안드로이드 프로요 2.2 를 탑재하고, 기존 슈퍼 아몰레드 보다 가독성을 크게 개선시켰다고 하는
슈퍼아몰레드 플러스를 탑재해 문자나 사진, 기타 컨텐츠들을 더욱 선명하게 볼수 있다고 하네요.
인퓨즈에 인기가 좋으면 안드로이드 쪽으로 더욱 개발자들이 몰릴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4.5인치 WVGA(800X480) 로 갤럭시S의 4인치보다 0.5 인치 정도 더 커진 화면이라고 합니다.
흠.. 갤럭시탭과 얼마나 차이가 날련지는...

또 CPU는 1.2 GHz 에 기존 3G망보다 최대 2배 이상 빠르다는 HSPA+ 를 지원해
애플리케이션의 초고속 다운로드 환경을 제공한다는데..
이건..경험해봐야 알듯..

그 외에는 1750mAh 대용량 배터리, 800만 화소 카메라, LED 카메라 플래쉬, 16GB 대용량 메모리,
Wi-Fi 지원.

신종균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장이 "미국 사업자들과의 긴밀한 협력하에 다양한 스마트폰을 지속적으로
출시해 세계 최대 통신 시장인 미국에서의 확고한 1위 위상을 지켜 나갈 것" 이라는데...

곧 있으면 미국에서 출시된다고 하는데...
한국에서는 언제 출시될지 모르겠네요. 예정도 없는것 같고.

출처 : http://www.bloter.net/archives/45518

매년 1월 열리는 세계 최대의 가전박람회 CES에서 실험적인 디스플레이를 공개하며 기술력을 과시해왔던 삼성 모바일 디스플레이가, 다음달 6일부터 열리는 CES 2011에서는 4.5인치 플렉서블 AMOLED 디스플레이를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samsung flexible amoled

삼성 모바일 디스플레이가 이번에 사용한 새 플라스틱 기판은 제조과정에서 파손되는 경향이 없어, 양산으로 가는 과정에 큰 진보를 이룬 것으로 평가된다.

일반적으로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는 유리 대신 플라스틱 기판을 사용해왔다. 더 얇고 가볍게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기존의 플라스틱 소재들은 제조 공정에서 온도가 400도 이상 올라가면 녹아버리기 때문에 양산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었다.

스마트폰과 태블릿 PC 용으로 개발된 이 디스플레이는 WVGA급 해상도를 지원한다. 앞뒤로 유연하게 휘어질 수 있기 때문에 지금과는 전혀 다른 모습의 새로운 단말기를 개발하는 길을 열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지금까지는 삼성 모바일 디스플레이가 공급하는 AMOLED가 삼성전자 휴대용 기기를 차별화해주는 역할을 맡아왔다면, 머지 않아 앞뒤로 휘어지는 플렉서블 AMOLED가 그 역할을 이어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앞서 소니가 지난 5월 머리카락 두께의 플렉서블 OLED의 프로토타입을 선보여 화제를 모으기도 했으며, 지난 여름 HP도 웹OS를 탑재한 차기 제품에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를 채택할 것을 시사하기도 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