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에서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고 있는 CES 2011에서 8.99mm 두께의 초슬림 스마트폰
'삼성 인퓨즈(Infuse) 4G (SGH-i997)'를 선보였다고 합니다.

미국 이통사 AT&T 개발자 컨퍼런스에서 공개된 인퓨즈 4G의 두께는 8.99mm로 갤럭시S(9.9mm) 보다도
약 1mm 얇아졌습니다.

2005년 8.9mm의 초슬림 카드폰 (SGH-P300),
2006년 6.9mm의 울트라 슬림폰 (SGH-X820),
2007년 5.9mm 울트라에디션 5.9 (SCH-C210) 등을 보면 슬림 휴대폰 트렌드 주도하려고 하는것 같습니다.

안드로이드 프로요 2.2 를 탑재하고, 기존 슈퍼 아몰레드 보다 가독성을 크게 개선시켰다고 하는
슈퍼아몰레드 플러스를 탑재해 문자나 사진, 기타 컨텐츠들을 더욱 선명하게 볼수 있다고 하네요.
인퓨즈에 인기가 좋으면 안드로이드 쪽으로 더욱 개발자들이 몰릴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4.5인치 WVGA(800X480) 로 갤럭시S의 4인치보다 0.5 인치 정도 더 커진 화면이라고 합니다.
흠.. 갤럭시탭과 얼마나 차이가 날련지는...

또 CPU는 1.2 GHz 에 기존 3G망보다 최대 2배 이상 빠르다는 HSPA+ 를 지원해
애플리케이션의 초고속 다운로드 환경을 제공한다는데..
이건..경험해봐야 알듯..

그 외에는 1750mAh 대용량 배터리, 800만 화소 카메라, LED 카메라 플래쉬, 16GB 대용량 메모리,
Wi-Fi 지원.

신종균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장이 "미국 사업자들과의 긴밀한 협력하에 다양한 스마트폰을 지속적으로
출시해 세계 최대 통신 시장인 미국에서의 확고한 1위 위상을 지켜 나갈 것" 이라는데...

곧 있으면 미국에서 출시된다고 하는데...
한국에서는 언제 출시될지 모르겠네요. 예정도 없는것 같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