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있어봐야 알겠지만..... 정말 이런 마인드를 가진 강인한 CEO 가 많아져야 하는데..



“고학력이 아니더라도 사회에서 톱 클래스로 대접받을 수 있도록 삼성이 분위기를 만들어 가겠습니다. 우수한 기능인력을 많이 양성하셔서 삼성으로 보내 주십시오.”

이재용(사진) 삼성전자 부사장이 전국 공업고등학교 교장들에게 머리를 숙였다. 이 부사장은 30일 삼성전자 경기도 수원공장으로 전국공고교장회 임원 20명을 초청했다. 삼성그룹 관계자는 “이 부사장이 ‘삼성이 이렇게 성장한 데는 기능인력의 도움이 컸다. 앞으로 지속성장을 하려면 기능인력 확보가 중요하다’고 말해왔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날 공고 교장선생님들을 초청한 것은 이 같은 이 부사장 소신의 연장선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고 교장단과 함께 초청된 유재섭 한국산업인력공단 이사장은 “이 부사장의 행보는 기업이 인력공급처인 전문계 고교에 먼저 다가간 사례로 그 자체가 상당한 파격”이라고 평가했다.

초청된 공고 교장단은 오전 10시부터 삼성전자 훈련센터에서 삼성 영상물을 보고, 공장 시설을 견학했다. 이 부사장이 직접 안내했다. 이어 오찬장에서 이 부사장은 “막걸리라도 한잔 하면서 의견을 교환해야 하는데, 시간이 여의치 않아 오찬을 겸해 간담회를 갖게 됐다”며 운을 뗐다. 그는 “전국기능경기대회 입상자 233명이 삼성전자에서 일하고 있다. 올해도 기능대회 입상자를 중심으로 공고 출신을 120명 정도 뽑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사회는 간판보다는 성실하고 능력이 있는 사람이 성공하는 쪽으로 바뀌어야 한다”며 “고학력자가 아니어도 대우받는 풍토가 조성될 수 있도록 삼성이 먼저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교장들은 “기업은 그동안 ‘갑’의 위치에서 전문계 고교를 대해 왔는데, 이렇게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줘 감사하다”고 답했다. 손수혁(신라공고 교장) 공고교장회 수석부회장은 “전국의 공고 교장이 추천하는 학생에 대해서는 1명 정도 특별채용을 해달라”고 부탁했다. 이 부사장은 “긍정적으로 검토해 보겠다”고 답했다. 

이재용 부사장은 지난해 9월 캐나다 캘거리에서 열린 국제기능올림픽 경기장에 예고없이 방문하기도 했다. 당시 그는 “마케팅과 경영, 서비스도 중요하지만 제조업의 힘은 역시 현장”이라며 “경제위기 때마다 극복할 수 있었던 힘은 산업 구석구석에 있는 기능인력의 저력 때문”이라고 말했다. 유재섭 이사장은 “(얼마 전 만났을 때도) 이 부사장이 ‘우리나라 기업의 아버지 세대는 문화와 스포츠에 관심을 기울였지만 저는 기능인력 양성과 우대에 초점을 맞춰 활동하고 싶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 부사장은 이날 오찬을 마치고 돌아가는 교장에게 일일이 최신 휴대전화를 선물하며 “훌륭한 인재를 많이 키워줘서 고맙다. 공고 교장선생님들의 역할이 갈수록 중요해질 것이다. 존경한다”고 인사를 건넸다. 임승훈 천안공고 교장은 “대학을 가지 않아도 대접받도록 하겠다는 이 부사장의 시각이 다른 기업에도 전파됐으면 좋겠다”며 “이 부사장이 공고 학생들에게 상당한 힘을 실어준 의미 있는 자리였다”고 말했다.





+ Recent posts